동명유래/연혁

동유래

잠실이란 누에를 기르는 방을 말한다.
서울에는 한강 남쪽에 본래 두 개의 잠실리가 있었으므로 서초구 반포동 옆의 잠실리는 잠원동으로 고쳐졌고 송파구 석촌호수 부근의 잠실리는 그대로 잠실동으로 남아 있다. 서초구 잠원동은 한양의 풍수지리상 남산이 누에머리를 닮았으므로 잠두봉이라 하여 이 누에에 뽕을 먹여 지기(地氣)를 살리기 위해 이 곳에 많은 뽕 나무를 심고 양잠을 장려하여 생긴 이름이라고도 한다.
한편 송파구 잠실동의 경우를 보면 조선 세종때 백성들에게 양잠을 장려하기 위하여 지금의 서대문구 연희동 쪽에 있던 서잠실과 함께 설치한 동잠실로서 잠실마다 실을 뽑아서 승정원에게 바치게 하고 그 정교함과 수량에 따라 상을 주거나 벌을 내리기도 하였던 곳이다. 이곳에는 세종 때부터 성종 때까지 부근에 뽕나무를 심고 누에를 길렀었다. 그런데 잠실의 누에치는 사람들이 모두 여자였으므로 이 곳의 감독관은 궁궐의 환관, 즉 내시를 보내서 누에고치의 생산실적을 점검하게 하였다. 중국 한나라때 사마천이 쓴「사기」를 일명 잠사(蠶史)라 한다. 이것 역시 그가 궁형, 즉 남성 성기를 제거당하는 형벌을 받고 잠실에 보내져서 그 곳에서 사기를 집필하였기 때문에 부르게 된 것이다. 서초구 잠원동의 잠실은 송파구 잠실보다 늦게 생겼으므로 '신잠실'이라고도 불렀다. 누에는 본래 천충(天蟲), 즉 하늘이 내린 벌레라 하여 매우 신성시 하였다.
조선시대에는 경기도 양주군 고양주면에 속해 있다가, 일제강점기인 1914년 조선총독부령 제111호에 의거하여 경기도내 각 면의 명칭과 구역을 새로 정함에 따라 이 지역은 경기도 고양군 독도면에 편입되어 잠실리가 되었다.
광복 후 1949년 대통령령 제159호에 의해 서울특별시가 확장됨에 따라 고양군 독도면 전부가 서울시에 편입됨으로써, 이 지역은 성동구에 속하게 되어 잠실동이 되었다.
이후 한강개발사업에 의해 1971년 잠실동은 신천동과 함께 한강 이남 지역에 연육(連陸)되었고, 강남지역의 개발과 인구증가에 따라 1975년 대통령령 제7816호에 의해 성동구로부터 강남구가 분리 신설됨으로써 이에 속하게 되었다. 곧 이어 1979년 대통령령 제9630호로 강동구가 신설되자 다시 이에 속하게 되었고, 1988년 대통령령 제12367호에 의해 강동구에서 송파구가 분리 신설됨으로써 이에 속하여 오늘에 이른다.

동연혁

1963.01.01 경기도에서 서울특별시 성동구로 편입

1975.01.01 강남구로 편입 및 잠실제4동으로 분동

1979.10.01 행정구역조정으로 강동구로 편입

1988.01.01 행정구역 조정으로 송파구로 편입

동현황

인구: 총30,567명(남-14,784명, 여-15,783명) / 10,393세대(2016.9.30 기준)

면적 : 1.56㎢

정보관리 : 잠실4동 민원행정팀 김경남 전화02-2147-4696팩스419-4233

페이지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만족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