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명유래/연혁

동유래

오금동은 이 지역에 자생하는 오동나무가 많아 거문고를 만드는 장인(匠人)이 많이 살았다는데서 유래한 說과 병자호란 때 인조대왕이 남한산성으로 피난갈 때 백토고개에서 잠시 쉬었다가 신하에게 무릎 안쪽의 오금이 아프다고 말하여 그 후 오금골이라 불리어 졌다는 說이 있다. 오금동은 조선말까지 경기도 광주군 중대면 오금리로 칭해 왔으며, 그 뒤 일제강점기인 1914년 3월 1일 부제실시로 조선총독부령 제 111호에 의거하여 경기도 내 각 면의 명칭과 구역을 새로 정할 때, 이 곳의 오금골을 비롯하여 웃말ㆍ안골ㆍ개롱리 등 자연부락을 병합하여 오금리라 하였다.
그 후 1963년 법률 제 1172호에 의해 서울특별시의 대대적인 구역확장이 이루어질 때, 이 지역은 서울특별시 성동구에 편입되어 오금동이 되었다. 이후 1975년 대통령령 제 7816호에 의해 강남구가 신설됨으로써 이에 속하게 되었고, 곧 이어 1979년 대통령령 제 9630호로 강동구가 신설되자 다시 이에 속하게 되었다. 1988년 대통령령 제 12367호에 의해 강동구에서 송파구가 분리 신설됨으로써 이에 속하여 오늘에 이른다.

동연혁

1963.01.01. 경기도에서 서울시 성동구로 편입

1970.05.18. 왕천동에서 방이동으로 개편

1985.09.01. 방이동에서 오금동으로 분동

동현황

인구 : 38.068명(남-18,708, 여-19,360) / 14,443세대 [2018년 2월말 기준]

면적 : 1.65㎢

정보관리 : 오금동 민원행정팀 김덕우 전화02-2147-4295팩스401-1860

페이지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만족도보기